김명민·변요한의 미스터리 스릴러 '하루', 6월 개봉 확정

딸과 아내를 지켜야만 하는 두 남자의 절체절명의 '하루'가 시작된다 디콘타임즈 편집국l승인2017.04.27l수정2017.04.27 13: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티저 포스터/CGV아트하우스 제공
새로운 미스터리 스릴러의 탄생을 알릴 영화 <하루>가 6월 개봉을 확정 지으며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단 하나의 컷에 하루가 반복되는 두 남자의 극한의 시간을 모두 담아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사고 장소도 그대로, 사건을 위해 달려온 구급차도 매일 그 모습 그대로지만 끔찍한 사고 현장 속 두 남자의 하루는 매번 다르게 반복되고 있다. 그들은 같은 모습으로 사고 현장을 향해 달려오고, 어딘가로 다급하게 전화를 하고, 피해자를 돌보기도 하면서 끔찍한 하루를 바꾸기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한다.

영화 <하루>는 매일 눈을 뜨면 딸이 사고를 당하기 2시간 전을 반복하는 남자가 어떻게 해도 바뀌지 않는 시간에 갇힌 또 다른 남자를 만나 그 하루에 얽힌 비밀을 추적해 나가는 미스터리 스릴러.

한국의 ‘슈바이쳐’로 불리며 세계적으로 활동하는 의사 ‘준영’(김명민)은 눈을 뜨면 딸이 사고를 당하기 2시간 전으로 돌아가 매일 딸의 끔찍한 사고를 목격해야만 한다. 딸의 사고를 막기 위해 필사의 사투를 벌이지만 하루의 끝은 바뀌지 않고 최악의 고통이 반복되는 ‘끝나지 않는 지옥에 갇혀’버린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처럼 지옥 같은 하루를 반복하고 있는 또 다른 남자 ‘민철’(변요한)을 발견한다.

딸의 끔찍한 사고가 반복되는 남자 ‘준영’과 그 하루에 갇힌 또 다른 남자 ‘민철’은 충무로 연기 신, 김명민과 변요한이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이후 다시 한번 만나 열연을 펼친다.

연출을 맡은 조선호 감독은 “김명민은 ‘준영’이 어떤 인물인지 무엇을 표현해야 하는지 직감적으로 알고 있다”라며 베테랑인 그의 연기에 극찬을 전했고, “변요한은 ‘민철’이 감정을 거세게 표출하는 캐릭터라 에너지 소모가 컸을 텐데도 지치지 않고, 더 좋은 아이디어를 제안하며 인물을 만들어 나갔다”며 캐릭터에 온전히 녹아 든 변요한의 연기를 높이 사 두 사람이 스크린을 통해 보여줄 시너지를 더욱 궁금케 한다. <하루>는 오는 6월 충무로에 파란을 일으킬 새로운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반복되는 하루를 티저 포스터 한 컷에 보여주며 기대를 높이고 있는 영화 <하루>는 6월 전국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디콘타임즈 편집국  news@dcontimes.com
<저작권자 © 디콘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콘타임즈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기업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디콘미디어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수영강변대로 140, 부산문화콘텐츠컴플렉스 오픈오피스(우동)  |  대표전화 : 070-4009-2049
등록번호 : 부산, 바01183  |  발행인 : 이형근  |  편집인 : 남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호  |  보도자료 접수 : news@dcontimes.com
Copyright © 2017 디콘 V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