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휘 감독의 ‘모범 시민’, 제57회 칸 국제영화제 초청

제57회 칸국제영화제 비평가주간 단편 경쟁 부문 초청, 프리미어 상영 디콘타임즈 편집국l승인2018.04.16l수정2018.04.16 18: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모범시민> 포스터/출처: 인디스토리
김철휘 감독의 단편 영화 <모범 시민>이 제57회 칸 국제영화제 비평가주간(Cannes Film Festival – Critics’ Week) 부문에 초청됐다.

2018년 5월 9일부터 17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칸국제영화제 비평가주간 부문에 김철휘 감독의 단편 <모범시민>이 초청되어 프리미어 상영된다. ‘비평가주간’은 ‘감독주간’과 더불어 ‘칸국제영화제’의 대표적인 사이드바 부문으로, 감독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작품만이 상영의 기회를 얻는다.

<모범시민>은 ‘착하다’, ‘모범적이다’라고 불리는 행동들이 알고 보면 자신의 이익이나 만족을 위한 것인지를 보여주는 영화로 인간의 사회적 위선을 감독 특유의 독자적인 문법으로 날카롭게 꼬집는 작품이다. 쓰레기로 엉망인 경마장 화장실에 말끔한 양복 차림의 주인공(호준)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영화는 11분 52초라는 짧은 러닝타임에도 강렬하고 긴 여운을 남긴다.

일찍이 본인의 초기작이 ‘비평가 주간’에 소개 된 국내 감독의 작품으로는 2000년 정지우 감독의 <해피 앤드>, 2005년 류승완 감독의 <주먹이 운다>, 장률 감독의 <망종> 그리고 2012년 신수원 감독의 <가족시네마 – 순환선>이 있다. ‘비평가주간’에 작품이 소개 된 감독들은 이후 작품 활동에 있어서 자신만의 확고한 연출관을 보여주고 있는 만큼, 김철휘 감독의 <모범시민> ‘비평가 주간’ 초청 소식은 또 한 명의 개성 있는 신인 감독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올해 심사위원으로 <라우더 댄 밤즈>를 연출한 요아킴 트리에 감독이 선정되었으며, <모범시민>은 전 세계에서 선별 된 10편의 중/단편과 ‘Leica Cine Discovery’ 상을 두고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디콘타임즈 편집국  news@dcontimes.com
<저작권자 © 디콘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콘타임즈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기업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디콘미디어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수영강변대로 140, 부산문화콘텐츠컴플렉스 오픈오피스(우동)  |  대표전화 : 070-4009-2049
등록번호 : 부산, 바01183  |  발행인 : 이형근  |  편집인 : 남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호  |  보도자료 접수 : news@dcontimes.com
Copyright © 2018 디콘 VR. All rights reserved.